전체 메뉴 토글 버튼
검색 버튼

생로병사의 비밀 - 끊어야 산다! 음식 중독!

2018.07.11

한 먹방, 먹스타그램 등 음식을 주제로 한 콘텐츠도 넘쳐나고 있다. 현재 우리는 에너지 충족 차원의 음식 섭취를 넘어서 중독된 듯 음식에 이끌리고 있다. 과연 음식도 중독될 수 있을까? 음식 중독이란 흔히 알려져 있는 알코올 중독, 마약 중독처럼 음식에 중독된 현상을 의미한다. 단순히 식욕이나 식탐, 순간의 폭식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 음식 중독은 개인의 의지 부족의 문제가 아니라 뇌가 고파서 생기는 증상이다. 7월 11일 밤 10시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음식 중독의 실체와 기준은 무엇인지 그리고 음식 중독을 유발하는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파헤쳐 본다. # 음식 중독의 주요 증상 새벽 3시,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 집을 나서는 주부 이윤지(38) 씨. 그녀가 향하는 곳은 바로 집 앞 편의점이다. 일주일에도 서너 번씩 충동적으로 빵과 우유, 초콜릿들을 한 번에 섭취한다. 20대의 이윤지 씨는 여성들의 평균 체중이었다. 하지만 출산 후 육아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해소했고, 현재 약 110kg으로 2배 가까이 체중이 늘었다. 슬하에 3남매를 둔 박현숙(64)씨는 혼자 3남매를 키웠다. 최근 자녀들이 모두 독립하면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났다. 박현숙 씨는 외로울 때마다 습관적으로 군것질을 한다. 외로움을 음식으로 달래어 보지만 순간이다. 밤 10시~새벽 2시 사이 매일 야식을 먹고 배가 터질 듯한 포만감에 취해 잠이 든다. 최근 두 달 전부터 운동을 시작한 김현아(가명, 32) 씨. 하루에 두 번씩 헬스장을 찾지만 줄어들지 않는 체중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폭식하고 이내 죄책감으로 후회하는 일상이 반복이다. 음식 앞에 나약한 세 사례자들의 건강이 걱정되는 상태였다. 제작진은 음식 중독’을 확인하기 위해 기본 건강 검진 및 음식 중독 진단을 실시했다. 그리고 3주 개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과연 세 사례자의 검사 결과가 어떠했는지 확인한다. # 음식 중독. 비만인 사람에게만 나타날까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마른 체형처럼 보이는 우수지(가명, 39) 씨. 늦은 오후가 되어야 하루의 첫 끼니를 해결한다. 라면 5인분을 한 번에 먹자마자 화장실로 향한다. 음식이 목에 차오를 때까지 먹은 뒤 바로 게워내는 것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라면 5인분에 이어 끊

프로그램 메인
서비스 가능 여부

모바일 서비스 사용 가능
스트리밍 정액제 사용 가능

30일 바로보기

매월 결제하면, 한달 동안 바로보기 무제한

7,000원
구매하기

소셜 댓글 남기기

  • 이용권 구매
  •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