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토글 버튼
검색 버튼

추적60분 - 생방송 6·13 지방선거 -위기의 보수 VS 진격의 진보

2018.06.13

■ 제7회 지방선거, 그 막이 열리다! 6월 13일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리는 날이다. 이번 선거는 북미 정상회담, 월드컵 등 세계적인 이슈에 가려져 ‘지방 없는 지방선거’라 불릴 정도로 사람들의 관심을 얻지 못하는 듯 보였는데. 하지만! 사전투표율은 20.14%가 나와 역대 지방선거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후보들의 유세 또한 더욱 치열해졌다. 특히, 지방선거의 꽃이라 불리는 서울시장의 경우, 여론조사상 박 후보와 다른 후보들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야권 두 후보의 단일화 여부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과연 이변은 일어날 것인가. 우리는 치열했던 후보들의 유세현장을 동행 취재했다. ■ 치열한 네거티브, 득일까? 독일까? 투표날을 불과 사흘 앞둔 지난 10일, KBS 9시 뉴스에서 진행된 배우 김부선 씨의 인터뷰가 연일 화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 입을 열었기 때문인데. 이 후보를 둘러싸고 있는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혜경궁 김 씨’ 관련 의혹, 조폭 연루설, 일베 활동 여부, 욕설 파문 등 수많은 논란의 주인공이 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이 후보 역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제주도 땅 투기, 경기도 채무 제로 등의 의혹을 제기하면서 맞불 작전을 펼쳤다. 그 어느 때보다 거센 네거티브 전을 펼치고 있는 경기도지사 후보들. 과연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여배우 누군지 아시죠? 얼마나 만났습니까?” - 김영환 /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닙니다”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 기울어진 운동장은 균형을 맞출 수 있을까 경남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언제나 보수 세력이 우세했던 지역이지만 이번 여론조사 결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는 것! 실제로 김경수 후보는 유세현장에서도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순 없는 상황. 상대는 도의원과 군수를 거쳐 두 번의 국회의원과 두 번의 경남도지사까지 6전 6승의 전적을 자랑하는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기 때문이다. 선거의 귀재라 불리는 김태호 후보지만 그런 그에게도 이번 선거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데. 양측 모두에게 쉽지 않은 도전.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민심은 과연 누구를

프로그램 메인
서비스 가능 여부

모바일 서비스 사용 가능
스트리밍 정액제 사용 가능

30일 바로보기

매월 결제하면, 한달 동안 바로보기 무제한

7,000원
구매하기

소셜 댓글 남기기

  • 지상파방송다시보기
  • 이용권 구매
  •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