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토글 버튼
검색 버튼

추적60분 - 아스콘 공포-우리 아이들이 위험하다

2018.07.11

■ 보이지 않는 공포, 연현마을의 미스터리 경기도 안양시 연현마을. 지난 십여 년 간 원인모를 질병에 시달리는 아이들이 늘면서 이곳 주민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이사 온 직후부터 알레르기성 비염과 급성 폐쇄성 후두염 등 호흡기 질환을 달고 살았다는 8살 준영(가명)이. 감기가 낫지 않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길 수차례, 급기야 한밤중에 혈변을 쏟아내 응급실에 실려가기도 했었다는데. 답답한 것은 각종 검사를 받아도 도무지 병의 원인을 알 수 없다는 것. 호흡기 질환 외에도 아토피성 피부질환 환자가 유독 많은 것도 이 마을의 특징이다. 수시로 코피를 쏟는 아이, 면역질환인 한포진으로 손발에 물집이 잡혀 진물이 나는 아이까지, 대체 이 마을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으니까 너무 답답했어요 처음에는 안쓰러웠는데 화가 나기 시작하는 거예요. 도대체 애가 왜 이럴까” -준영(가명, 8세)이 어머니 ■ 실태점검! 아스콘 공장, 발암물질 내뿜다 연현마을 주민들은 각종 질환의 원인으로 낮은 야산 너머 아스콘 공장을 의심하고 있다. 석유 찌꺼기를 가열해 크고 작은 골재와 고온에서 섞어 만드는 아스콘. ‘아스콘’은 ‘아스팔트 콘크리트’의 줄임말로 포장도로 등 일상에서도 쉽게 접하는 물질이다. 바람이 불 때면 고무가 타는 것 같은 냄새와 검은 분진이 날아와, 두통과 구역질에 시달린다는 주민들. 공장에서 날아온다는, 찐득한 검은 먼지의 정체는 무엇일까. 우리는 연현마을 아스콘 공장 인근 6가구와, 주변에 공장이 없는 서울 강동구의 2가구를 선정, 에어컨 필터, 공기청정기, 창틀 등에 쌓인 ‘먼지’를 수거해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연현마을에 위치한 4가구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검출된 것! “지속적으로 노출됐을 때는 폐암과 같은 암 발생 가능성 부분이 있고요. 염증 반응을 유발하니까 아토피 피부염, 천식을 유발한다든가 아니면 애들 성장 발달에 이상을 초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임종한 / 인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국내 최초 전수조사! 아스콘 공장과 학교간의 거리, 안전한가? 유해물질에 노출됐을 때, 가장 먼저 피해를 입는 이들은 바로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다. 하루의 대부분을 학교에서 보내는 우리 아이들은 과

프로그램 메인
서비스 가능 여부

모바일 서비스 사용 가능
스트리밍 정액제 사용 가능

30일 바로보기

매월 결제하면, 한달 동안 바로보기 무제한

7,000원
구매하기

소셜 댓글 남기기

  • 이용권 구매
  •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